한국 의사 수 OECD 하위권… 평균 기대수명 83.5년

건강·보건의료이용·의료장비 보유 OECD보다 높고, 의사 등 보건의료인력은 낮아

우리나라의 건강과 보건의료이용, 의료장비 보유수준은 OECD 평균보다 매우 높으나, 보건의료인력(임상의사·간호인력) 규모는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OECD 국가(평균 80.5년) 중 상위권에 속했다.

보건복지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지난 7월 4일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2'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수준․현황 등을 분석 공표했다.

OECD 보건통계는 건강 수준, 건강 위험요인, 보건의료자원, 보건의료이용, 장기요양 등 보건의료 전반의 통계를 담은 데이터베이스(DB)다.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2'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리나라 회피가능사망률(Avoidable mortality)은 인구 10만 명 당 147.0명(2019년 기준)으로 OECD 평균보다 낮았다. OECD 평균은 215.2명(예방가능사망률 135.7명 + 치료가능사망률 79.5명)이다.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15.9%)과 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7.9ℓ)은 OECD 평균 수준이다. OECD 평균은 흡연율 16.0%, 주류 소비량 8.4ℓ이다.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37.8%, 15세 이상)은 OECD 국가 중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OECD 평균은 58.7%(남자 62.9%, 여자 54.5%)이다.

보건의료 인력은 임상 의사(한의사 포함)는 인구 1000명당 2.5명으로 OECD 국가 중 하위권에 속했고, 간호인력은 1000명당 8.4명으로 OECD 평균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OECD 평균은 인구 1000명당 임상 의사 3.7명, 간호인력은 9.7명 수준이다.

보건의료 자원은 자기공명영상장치(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물적자원의 보유 수준은 OECD 평균보다 높은 편이며, 병원의 병상은 인구 1000명당 12.7개로 OECD 평균(4.3개)의 2.9배를 상회했다.

보건의료 이용은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연간 14.7회)는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다. OECD 평균은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5.9회이다.

경상의료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8.4%로 OECD 평균(9.7%)보다 낮지만,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760.9 US$ PPP로 OECD 평균(547.2 US$ PPP)보다 높았다.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재가 7.4%, 시설 2.6%)은 OECD 평균(재가 10.4%, 시설 3.6%)보다 낮지만, 고령화,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 등으로 지난 10년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양경진 정책통계담당관은 "OECD Health Statistics는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보건의료 수준을 분석·평가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보건의료서비스의 질을 제공하기 위한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데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