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레몬케어로 스마트병원 시대 문 연다"

‘K-HOSPITAL FAIR 2020’ 참가, 스마트병원 플랫폼과 의료진용 스마트워크 솔루션 선보여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가 삼성동 코엑스에서 오는 23일까지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전문 B2B 마켓 플레이스 ‘K-HOSPITAL FAIR(국제 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 박람회) 2020’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레몬헬스케어는 언택트 헬스케어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는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이다. 스마트병원 플랫폼 ‘레몬케어’ 기반의 환자용 앱 서비스를 국내 50여 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에 제공 중이며, 중∙소병원 통합 환자용 서비스인 ‘레몬케어365’도 서비스하고 있다. 의료진을 위한 스마트워크 플랫폼 ‘레몬케어PLUS’로 의료진의 효율적인 업무 환경 구현에도 앞장서며 스마트병원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서 레몬헬스케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각광받고 있는 언택트 헬스케어 시장에서 레몬헬스케어가 제시하는 각종 플랫폼의 혁신성과 경쟁력을 선보인다. 병원∙의료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레몬케어’, ‘레몬케어365’, ‘레몬케어PLUS’ 도입을 통해 구현하는 스마트병원이 지니는 경쟁력을 상세히 소개한다.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에서는 터치스크린을 통해 레몬케어∙레몬케어PLUS 기반의 환자용 앱이 제공하는 다양한 기능과 별다른 앱 설치 없이도 진료비 결제가 가능한 알림톡 기반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기존 서비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향후 도입 예정인 온라인 대면 진료 서비스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최근 론칭한 ‘청구의신’ 앱의 실손보험금 간편청구 및 AI 감성대화 보이스봇 ‘마음e’ 서비스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해 업계 관계자뿐 아니라 일반인 참관객들의 시선까지 사로잡을 계획이다.

‘청구의신’은 국내 37개 손해보험사∙생명보험사를 연결하여 실손보험청구를 하는 모든 과정을 비대면으로 매우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모바일 앱으로, 의료 제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탑재해 병원 방문 없이도 실손보험청구에 필요한 모든 진료 증빙서류를 앱으로 발급받아 보험사로 손쉽게 전송할 수 있다.

이외에도 레몬헬스케어는 22일 ‘ICT 기반의 병원정보시스템의 발전’을 주제로 진행되는 대한병원정보협회 학술대회에 참가해 ‘언택트 시대의 환자용 앱의 변화와 역할’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다.

레몬헬스케어 홍병진 대표는 “레몬헬스케어는 전국 50여 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에 모바일 앱 기반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언택트 시대에 맞는 스마트한 의료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의료업계 관계자들에게 레몬헬스케어의 차별화된 서비스 경쟁력을 알려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겠다”고 밝혔다.

한편, ‘K-HOSPITAL FAIR 2020’은 대한병원협회가 병원 의료 산업의 트렌드와 솔루션을 제안하며, 의료산업 종사자들이 바이어로 참가해 업계와 소통하는 만남의 장이다. 올해는 ‘포스트 코로나와 미래 의료’를 주제로 첨단 의료기기 기업과 함께 K-메디칼의 위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