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가 주목한 ‘H+양지병원 워크스루’ 특별전 개최

‘KHF 2020’ 통해 대중에 첫 선

창의적 아이디어로 전 세계에 K-방역 위상을 높인 ‘워크스루 시스템’ 을 현장에서 체험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 김상일)이 올해 3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음압형진료부스 ‘워크스루 (COVID-19 SAFETY BOOTH)’ 가  ‘포스트 ‘코로나19’ 와 미래’ 를 주제로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병원 및 의료기기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0),  ‘워크스루 특별전’ 에서 대중에게 첫 선을 보였다.

‘워크스루 특별전’  에는  기존 부스 모델 1기,  새로 개발한 업그레이드 모델 3기 등 총 4기의 워크스루 부스를 포함해  X-ray 검사부스 도  함께 선 보이며  워크스루 발전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구현했다. 이밖에  병원출입관리 스마트솔루션 ‘일사천리’, 원스톱 감염안전예방시스템 ‘hope’, AI 방역로봇 등도 함께 전시된다.

‘워크스루 특별전’ 에 전시되는 워크스루 최신모델은 검사 후 부스내부를 소독할 수 있는 완전 자동소독기능이 추가된 신모델을 최초 공개했다. ‘워크스루’ 는 실내 설치용 음압형 부스로 환자는 부스 안에 의료진은 밖에 위치해, 환자와 의사가 분리되어 문진, 진료, 검체채취 등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시행한다. 

지난 3월10일부터 가동 중인  워크스루는 10월 현재까지 코로나 검사 총 17,000건 이상을 기록 중이며 그 동안 단 한 건의 교차 감염도 발생하지 않은 안전진료부스이다.

특히 지난 8월, K-워크스루 제1호 특허로 등록 되었는데 현재 국내 유일한 특허출원이다. 워크스루 최초개발자인 김상일병원장과 감염내과 이지용 과장은 지난 4월 한달 간 운영한 ‘워크스루 연구결과’ 를 정리한 논문을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바 있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