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웨어러블 재활로봇 EAM 도입

대구·경북권 최초…"보행기능 회복에 큰 도움"

웨어러블 보행재활로봇이 대구·경북권 최초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도입된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도입된 웨어러블 보행재활로봇인 EAM 착용 모습 (사진제공=엑소아틀레트아시아)
 

한국로봇산업진흥원(원장 문전일),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원장 김봉옥), 엑소아틀레트아시아(주)(대표 오주영)는 2020년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회복기 전문 재활병원 내 지면보행 웨어러블 재활 로봇의 효용성 실증“을 목적으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최첨단 웨어러블 보행재활로봇을 새롭게 도입하여 양질의 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에 도입된 웨어러블 보행재활로봇인 EAM(엑소아틀레트메디)은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인 엑소아틀레트아시아(주)에서 개발 제작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료기기로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이미 국립교통재활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아주대학교병원, 부산대학교병원, 서울성북재활요양병원, 광주수완재활요양병원 등 종합병원, 재활 또는 요양병원에서 활용하고 있어 안전성이 확인된 제품이다.

EAM은 보행능력 회복을 위해 장애를 가진 환자가 하지에 로봇을 착용한 상태에서 직접 지면을 보행하는 제품으로 공간을 차지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보행패턴으로 실제 지면보행훈련을 할 수 있어 환자의 만족도가 높은 것이 특장점. 또한, 편마비 환자를 위한 어펙티드 모드 등 다양한 보행 패턴을 구현해 환자별 특화 훈련이 가능하고, 훈련 결과를 디지털 리포트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 기능도 가지고 있다.

대구병원 김봉옥 원장은 “미래형 재활로봇으로 각광받는 웨어러블 보행용 로봇이 우리 환자들의 보행기능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고, 사업 총괄인 재활치료실 정종희 치료실장은 “지난해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10일간의 데모에서 환자들의 반응이 좋아 도입을 추진하던 중이었는데 본 실증사업을 통해서 도입하게 되어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