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농기평 ‘거점소독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개발·활용’에 성공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20.08.05 14:02:31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가축질병대응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지난 19개월간 개선된 소독시설 시제품과 표준 가이드라인 개발을 지원한 결과, 물리적·생물학적 성능이 검증된 거점소독시설 표준 가이드라인 마련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관한 건국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팀은 기존 소독시설은 객관적인 성능평가 없이 설치가 이뤄졌지만, 소독액 도포 정도와 병원체 제거 성능이 연계된 소독시설 효과 평가법을 개발함으로서 소독시설을 이용한 방역체계 개선과 방역효과를 제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기존에 운영 중인 거점소독시설 28개에 대해 점검 및 보완조치를 통해 물리적 효력 검증을 완료했으며, 농림축산검역본부에 해당 기술이 무료로 이전돼 2020년 현재 전국에 설치되어 운영 중인 모든 거점소독시설에는 년 1회 이상 물리적 효력평가법을 적용해 소독시설의 효능을 검증하고 있다.

또 연구개발 결과를 토대로 거점소독시설 설비와 기능에 대한 표준화(), 지역별 거점 세척·소독시설 지원계획의 필수 설비시설() 등이 제시됐고, ‘민간 거점소독시설 지정 및 운영지침이 마련돼 전국 민간 축산시설 내의 소독시설에 대한 거점소독시설화 지정·평가 사업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전국에 신규 설치되는 모든 거점소독시설은 제시된 가이드라인을 따라 운영되고 있으며, 2019년도에는 19(4곳 설치 완료, 15곳 설치 중), 2020년도에는 23곳에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거점소독시설 설치 표준 가이드라인과 소독 효능 평가법에 따라 성능이 검증된 소독시설 개발이 가능해져 가축전염성발생 예방과 차단방역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며, 더 나아가 국내 축산 환경이 비슷한 일본·중국 등에 해외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