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개협 "원격의료 단초 전화상담과 처방 우려"

"꼼꼼한 진찰 통한 진단과 치료가 원칙"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20.05.20 17:35:41

정부가 한시적으로 인정했던 전화상담과 대리처방을 발판으로 원격의료 추진 의지를 드러내자 개원의사들이 강력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개원의협의회(회장 김동석)는 20일 "진료는 환자의 병력 청취부터 꼼꼼한 진찰을 통한 진단과 치료가 원칙이다"며 "이런 기본을 무시하고 검증되지 않은 원격의료를 차세대 국민먹거리 창출로 포장하며 국민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화상담과 처방은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 재난상황에서 감염전파 위협을 줄이기 위한 한시적 조치로, 정부 스스로도 그 대상을 의사의 판단 하에 안전성이 확보되는 경우에 한하도록 했다.그러나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19사태와 경기침체라는 위기 상황를 내세우며 원격의료 재추진을 이야기 했다.

또 5월 17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故허영구 원장을 언급하며 "휴대전화나 ICT기기로 진료했다면 불상사가 없었을 것"이라며 원격진료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개협은 "전쟁터에 총들고 나가 싸우다 전사한 군인보고 그렇게 뛰어나가 싸웠으니 전사했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며 "故허영구 원장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협의 전화상담 중단 권고의 의도가 의사의 집단이기주의가 아닌 국민건강권을 위협할 수 있는 원격의료의 시작을 막기 위함이기에 지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