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주대 최상돈 교수팀, 자가면역/염증성질환 치료제 개발

전신홍반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건선, 비알코올성지방간염 등 동물모델에서 치유효과 입증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4.01 10:05:26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아주대학교 분자과학기술학과(최상돈, 김욱 교수),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류마티스내과(서창희 교수), 소화기내과(김순선, 정재연 교수), 경희대학교 강동병원 신장내과(이상호 교수) 공동연구팀이 자가면역질환·염증성질환 펩타이드 치료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치료제로 전신홍반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건선, 비알코올성지방간염 및 패혈증 질환 동물모델에서 치유효과를 입증했다.

자가면역질환은 신체 조직이나 세포에 대한 비정상적 면역반응이 나타나 발생하는 질환으로, 전신홍반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강직성척추염, 건선, 제1당뇨병 등을 포함해 약 80여 가지의 질환이 있다.

염증성질환은 염증을 주병변으로 하는 질병의 총칭으로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알츠하이머병, 다발성경화증, 제2당뇨병, 패혈증 등이 있다.

자가면역질환·염증성질환의 초기 발병 원인은 크게 두 가지이다. 미생물과 병원체에 유래된 물질에 의해 감염성 염증 반응을 일으키거나 인체 내부 면역숙주에 유래된 물질에 의해 비감염성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모두 톨-유사 수용체의 부적절한 활성화로 생기는 반응이나, 현재 이에 관한 질병의 이해나 기전 규명은 매우 부족하다.

연구팀은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여 광범위한 톨-유사 수용체 제어능력을 가진 펩타이드(MIP2)를 발굴해 염증성 사이토카인 제어가 가능함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MIP2가 질환동물모델에서 전신홍반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건선, 비알코올성지방간염 및 패혈증 등의 자가면역질환/염증성질환에 효과가 있음을 관찰했다.

아주대학교 최상돈 교수팀은 “이번 연구는 기존 치료제에 비해 비교적 독성이 없는 펩타이드 치료제를 이용하여 자가면역질환/염증성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는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향후에는 이번 연구대상 질환 외에도 다른 자가면역질환/염증성 질환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 추가적인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연구중심병원 육성 R&D사업으로 수행되었으며, 세계적 권위지인 ‘Biomaterials’에 3월 17일자로 게재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