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식약청 ‘나라키움 부산통합청사’로 이전

시험분석센터 정밀분석 장비 이전은 교정 기간 고려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20.03.26 14:59:29

▲나라키움 부산통합청사 조감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부산지방청은 오는 3월 27일부터 연제구 거제동 소재 ‘나라키움 부산통합청사’로 시설별 단계적 이전한다.
 
그간 부산식약청은 부산진구 범일동에 ‘행정동’, 부산 남구 용당동에 ‘연구동(시험분석센터)’으로 분리‧운영해 왔는데 이번에 새로운 청사로 통합 입주하게 됐다.
 
이전 일정은 ▲행정동(운영지원과 등 5개부서)은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연구동(유해물질분석과 등 2개부서)은 4월 20일부터 5월 1일까지 이전할 계획이다.
 
행정동은 업무공백이 없도록 가급적 주말을 이용하고 연구동은 질량분석기 등 고가의 정밀분석 장비의 이동에 따른 검정·교정 등 기간을 고려해 열흘 넘게 소요될 예정이다.
 
연구동 이전기간 동안 식·의약품 검사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보건환경연구원과 업무협의를 마쳤으며 부산통합청사 이전 후 업무 개시일은 행정동이 3월 30일이고 연구동은 5월 4일로 잡혀 있다.

박희옥 부산식약청장은 “청사 이전으로 사무공간이 통합되고 시험분석업무 환경도 개선되어 보다 나은 민원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내에서 유통되는 식‧의약품 등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 새롭게 입주하는 관계기관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나라키움 부산통합청사’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부산사무소 옛부지로 국유재산관리기금 864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36,545m2, 지상10충·9층(2개동), 지하 4층 규모로 완공돼, 동남지방통계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부산사무소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산지방청 등 부산지역 3개 행정기관이 입주하게 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산식약청  나라키움 부산통합청사  박희옥 청장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