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의사회, 경산 17세 학생 사망 사인규명 촉구 성명서 발표

"부검 통해서라도 코로나19 새로운 형태로 확산 사전 방지해야"

박중학 기자pjh1929@bokuennews.com / 2020.03.21 13:01:08

경북의사회(회장 장유석)는 지난 20일 최근 경산의 17세 학생이 원인미상으로 사망한데 대해 사인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경북의사회는 성명서에서 지난 18, 원인 미상의 폐렴과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17세 학생이 사망한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데 대하여.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나보낸 유족의 슬픔이 얼마나 깊을지 가늠조차하기 힘들다.”며 먼저 경상북도의사회는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시하다고 전했다.

경북의사회는 이와 함께 지난 12일 밤, 학생은 감기 증상과 고열로 경산의 J 병원 응급실 방문하였으나 이미 선별진료소는 마감한 뒤라 검사를 하지 못하고 투약치료 후 다음날 검사할 것을 권유받고 귀가해, 13일 오전에 다시 내원하여 코로나-19 검사와 흉부 엑스레이 검사를 시행하였고 폐렴 소견으로 수액치료 후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에서 그날 오후 상태가 악화되어 대학병원으로 전원 되어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에크모 치료와 혈액투석 등의 치료로 최선을 다하였으나 끝내 18일 숨을 거두고 말았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우리나라로 전파된 후 급속한 확산으로 환자수가 현재 8,500명을 넘기고 있다. 환자의 폭발적인 증가로 의료 인력과 전문 병원 입원실 부족이 심화되었고 마스크 부족 등 행정적인 혼선도 더해져 많은 혼란이 야기되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의료계는 아무런 대가 없이 선별 검사소, 전담 병원, 생활 치료소 등으로 자원봉사를 나가고 기존의 병원도 전문 병실을 확충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한 끝에 지금은 코로나-19 사태가 조금 잦아드는 형세이다.”라고 밝혔다.

경북의사회는 또 이런 혼란스러운 상황 중에 어린 학생이 원인 미상의 폐렴이 걸렸는데, 평상시 같았으면 당연히 입원 치료를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의 가능성이 있으나 당장 결과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음압 격리 병실이 없는 병원에서 타 환자의 감염 위험을 감수하면서도 입원 치료를 권하는 곳은 없을 것이다.”고 밝히고 만약 그 환자가 다음 날 코로나-19로 확진된다면 그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어떻게 하란 말인가? 이러한 비상 상황을 무시하고 가이드라인을 잘 따라 진료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에서 J 병원의 초동 조치가 미흡했다는 등의 기사를 낸다는 것은 억장이 무너질 일이다.”며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더욱이 임상경과가 코로나-19와 아주 흡사하여 그에 준하는 치료를 다하였고, 바이러스 검사의 경우 양성 판정에 관한 논의의 필요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는 Y 대학병원의 단순한 검사 오류로 단정하고 부검을 통한 정확한 진단도 하지 않은 채 황급히 마무리하려고 하는 것은 질병관리본부의 올바른 자세는 아닐 것이며 향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를 위해서도 해서는 안 될 일이다.”라고 꼬집었다.

지금 우리는 한 번도 겪지 못한 감염병에 직면하고 있다. 각 병원은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진료하고, 의료진도 위험을 감수하며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퇴치에 전념하고 있다. 이러한 우리의 노력을 치하는 못할망정 깎아내리고 책임을 전가시키는 것은 지금도 현장에서 봉사 중인 의료진에 큰 상심을 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경상북도 의사회는 이러한 질병관리본부의 미봉책을 우려하며, 더 이상의 혼란을 방지하고 코로나-19가 새로운 형태로 확산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부검을 통해 숨진 학생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