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원희목 회장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 민·관 협업 필수"

제약바이오협 "제약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20.01.15 16:51:37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15일 협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2020년은 제약산업계가 구체적 성과를 내야할 때”라며 "협회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고 산업계가 그 주체가 돼 뛸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약바이오협회가 올해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실행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 도출에 나서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서는 민관 협업과 연계가 동반돼야 하며 특히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는 주문이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15일 협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2020년은 제약산업계가 구체적 성과를 내야할 때”라며 "협회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고 산업계가 그 주체가 돼 뛸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정부와 산업계는 제약바이오산업을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3대 핵심산업으로 육성시켜야 할 공동의 책무를 부여받고 있다"며 "정부의 강력한 육성정책 실행과 산업계의 경영혁신이 조화를 이루는 민관 협업을 통해서만 이 책무를 완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약육성을 위한 정부의 역할론을 재차 강조했다.  

원 회장은 실례로 "신약개발을 위한 R&D 지원 금액을 대폭 확대해 산업육성 의지를 실행정책에 반영시켜야 할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연간 2조 7000억 원의 민·관 총 R&D 투자자금 중 정부투자 비중을 현재 9.1% 수준에서 일본 수준인 20% 이상으로 상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한, 약가인하 위주의 가격통제 정책에서 벗어나 '약품비 효율화'의 정책 목적을 실질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합리적인 보험의약품 관리제도를 확립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부 부처 간의 연계, 지자체 간의 연계, 산업계와의 연계 등 총체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이 요구된다"고 역설한 원 회장은 "정부는 제약바이오산업계의 혁신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민관 협업의 든든한 울타리가 돼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약바이오협회는 제약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복안도 제시했다.

산업계는 올해 30개 이상의 국내 제약기업들을 중심으로 글로벌 혁신 생태계에 직접 뛰어들어 혁신 신약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 바이오 생태계에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거점 확보’, ‘영국 시장에서의 개방형 혁신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는 협회측의 설명이다.

국내외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학계와 산업계, 투자자 등의 전문성, 최신 기술 정보의 교류, 서로의 문제해결 및 니즈 충족을 위한 혁신 생태계 코어 구축을 위해 Open Innovation Club (KPBMA OIC) 신설을 추진키로 했다.

또, 오픈 이노베이션 장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산업 및 의약품 정보의 허브역할을 위한 KPBMA O-K center 온라인 서비스 가동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정보습득에 어려움이 있는 바이오벤처, 빠른 정보 취득으로 세계시장에 진출하려는 기업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지난해 설립한 AI(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가동을 본격화하는 한편,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을 지원키로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