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20년은 세계 혁신신약 시장 본격 출정의 해”

김동연 신약조합 이사장, 신약개발 전주기 엑셀러레이터 시스템 실현 다짐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1.15 16:22:03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는 15일 삼정호텔에서 ‘2020 KDRA 혁신 제약·바이오헬스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신년교례회에는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 생명과학연구원 김장성 원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회 이주진 회장 등을 비롯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김동연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2020년은 바이오제약업계가 축적한 신약 파이프라인 역량을 가지고 세계 혁신신약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정하는 해로 선포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기초연구부터 상업화까지 연계시키는 산학연병의 신약개발 중개연구를 통해서 기초 원천기술과 상용화의 단절이 극복될 수 있도록 거버넌스 역할에도 충실하겠다”며 “우리나라 신약개발의 전주기 바이오제약 엑셀러레이터 시스템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국가 기간산업으로 바이오헬스 신약개발산업의 전주기에 걸친 엑셀러레이터 지원을 한다면 민간투자가 대규모로 확장되는 상승효과와 더불어 우리나라에서도 굴지의 다국적 제약기업이 탄생할 수 있다”며 “정부의 과감한 투자 확대와 인허가, 세제금융, 보험약가 등 신약개발 전주기에 걸친 네거티브 규제를 전문 개편하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뜻으로 아무리 이루기 힘든 일도 끊임없는 노력과 끈기 있는 인내로 성공하고야 만다는 ‘마부위침(磨斧爲針)의 고사성어처럼 2020년에는 글로벌 신약개발의 미션을 성취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지난해는 제약바이오산업이 그 어느 때보다 커다란 주목을 받은 의미 있는 한 해였다”며 “정부는 제약바이오를 국가 미래산업으로 선언해 달라는 산업계의 목소리를 반영, 바이오를 미래형자동차, 비메모리 반도체와 함께 3대 주력산업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산업계도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며 가치를 입증했다”며 “214여개국에 진출해 있는 한국 의약품은 매년 수출 기록을 갱신하고 있으며 우리의 기술력은 8조원이 넘는 기술이전 규모가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올해는 우리가 다져온 모든 자원을 세계무대에서 확산시키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전혀 다른 산업들간의 융복합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 한해 신약개발과 글로벌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큰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제약바이오협회도 제약바이오산업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동력으로서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혁신 생태계 구축과 개방형 혁신을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2020년 사업 목표로 △바이오헬스산업-제약·바이오 신약개발 대표단체 위상 강화 △신약개발 글로벌 경쟁력 강화 정책지원 환경 조성 △혁신 제약·바이오·벤처기업 수요기반 전주기 연구개발 지원 환경 조성 △제약·바이오헬스산업 오픈이노베이션 역량 강화를 통한 혁신 생산성 제고 등으로 정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