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풀무원식품, ‘동물복지대상’ 농식품부 장관상

국내 동물복지 달걀에 현실적인 대안 제시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9.12.12 14:46:45

풀무원식품 유영관 계란사업부장(가운데)과 풀무원식품 계란사업부 함영훈 PM(오른쪽)이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왼쪽)과 함께 상장과 꽃다발을 들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내 동물복지 달걀의 현실적 대안을 제시한 풀무원식품이 동물복지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국가로부터 인정받았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동물복지대상에서 농림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풀무원식품은 이번 시상식에서 동물복지 개념을 국내 처음으로 사업에 도입해 시장을 개척하고, 국내 동물복지의 현실적 대안 마련에 대한 기여도와 성과 등을 두루 인정받아 농림부장관상을 수상했다.

풀무원식품은 2007년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 개념을 도입, ‘인간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로하스(LOHAS) 기업이라는 미션 아래 지속가능성의 바른 먹거리 구현을 위한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동물복지를 실천해왔다.

풀무원식품은 2018년 동물자유연대와 케이지 프리(Cage-free) 이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2028년까지 풀무원식품이 판매하는 모든 식용란을 동물복지 달걀로 바꿔 나가기로 선언했다.

풀무원은 올해 서울 잠실에 있는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에 동물복지 교육과 농장 경영 체험을 결합한 동물복지 달걀 농장을 오픈했다. 어린이들은 좁은 공간에서 수많은 닭이 사육되는 배터리 케이지(밀집형 사육장)’를 간접 경험하고 행복한 환경에서 자란 닭이 건강한 달걀을 낳을 수 있다는 차원에서 동물복지를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다.

또 풀무원은 ‘2019 나를 위해, 지구를 위해캠페인을 통해 동물복지 인증 달걀을 구매하는 것만으로도 동물복지 실천을 쉽게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풀무원식품은 동물복지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동물복지 농장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전북 남원의 풍년농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최대 규모의 유럽식 동물복지 농장을 도입했다. 유럽식 오픈형 계사(Aviary)는 닭을 좁은 닭장에 가두는 대신 계사 내부 중앙 통로를 중심으로 양쪽에 개방된 3층 단을 만들어 닭들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국내 동물복지 인증을 준수하면서 방사 사육과 일반 평사 사육과 비교해 단위면적 당 더 많은 닭 사육이 가능해 국내 동물복지의 현실적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영리 공익법인 풀무원재단은 서울, 경기, 인천 지역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 800명을 대상으로 30회에 걸쳐 국내 최초로 동물복지 바른먹거리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은 육식 소비의 증가와 육식 식습관 문제점 학습을 통해 올바른 식습관이 개인의 건강뿐 아니라 지구환경에도 도움이 된다는 내용으로 구성돼 어린이들이 동물복지에 대한 개념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올해 말 시범교육 성과 평가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풀무원식품 유영관 계란사업부장은 풀무원은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곧 사람과 지구환경에도 이롭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동물복지를 주요 사업 전략으로 두고 있다라며 동물복지 신규 농장을 더 확보해 시장에 동물복지 달걀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풀무원은 풍년농장에서 동물복지 달걀을 공급받아 동물복지 목초란동물복지 훈제란을 판매하고 있다. 풍년농장에서 생산되는 풀무원의 동물복지 목초란은 녹색구매네트워크가 녹색상품시장 확대 및 소비자의 녹색구매 생활화에 기여한 기업에게 시상하는 ‘2018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