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디컬아이피, 가트너 참고기업 2년연속 선정 쾌거

2018년 아시아 최초 선정 후 올해 디지털 (원격, 가상) 진료 부문도 선정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8.20 11:16:10

의료 영상 소프트웨어 개발 및 의료 3D 프린팅 전문 기업 메디컬아이피는  미국 IT분야 리서치 기업 가트너(Gartner)로부터  ‘Hype Cycle for 3D Printing, 2019’ 와 ‘Hype Cycle for Digital Care Delivery, Including Telemedicine and Virtual Care, 2019’ 두 가지 부문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참고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박상준<사진> 대표는 “ ‘생명 연장’, ‘생명을 살리는 일’, 모두 메디컬아이피가 추구하는 꿈이다. 열심히, 묵묵히, 언젠가 꿈은 이뤄진다는 신념으로 오직 연구개발에 전념한 결과 일 뿐"이라고 겸손한 소회를 밝혔다.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미국 IT분야 리서치 기업 가트너(Gartner)로부터 의료기기분야 참고 기업에 선정된 메디컬아이피가 올해까지 2년 연속 선정 소식에 온통 축제 분위기다.
 
메디컬아이피가 올해 2년 연속 참고 기업으로 선정된 3D Printing 부문은 환자의 전산화단층촬영영상(CT), 자기공명영상(MRI)을 기반으로 모델링된 3차원 해부학 장기 데이터를 3D프린팅으로 출력해 다양한 수술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 분야다.
 
지난해 선정됐던 헬스케어 SW 제공 분야 (Hype Cycle for Healthcare Providers, 2018)에서 올해는 시장의 성숙도가 성장 일로에 있는 ‘원격진료와 가상진료를 포함한 디지털 진료 제공 ’(Hype Cycle for Digital Care Delivery, Including Telemedicine and Virtual Care, 2019) 분야까지 참고 기업에  선정되면서, 글로벌 선진 기업의 각축장이 될 첨단 의료기술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메디컬아이피는 2015년 서울대학교병원 원내 벤처기업으로 출범한 회사로, 박상준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가 이끌고 있는 연구개발기업이다. 2016년부터 기계학습과 딥러닝 기술을 통해 2차원 의료영상을 3차원 영상으로 변환해 장기영역을 추출해내는 소프트웨어 ‘메딥(MEDIP)’을 출시해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3D모델링 데이터를 통한 의료용 3D프린팅 서비스 아낫델(ANATDEL)을 통해 수술 시뮬레이션용 인체 장기 제작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 5월 시리즈B를 통해 56억원의 투자유치를 성공리에 끝낸 메디컬아이피는 지난 달 1만5천병상 규모의 초대형 병원인 중국 시안국제의료센터의 ‘3D 기술 서비스 주관기업’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올해 연구개발 자금과 해외시장 확보라는 두 가지 성과를 얻었다. 더불어 가트너 참고 기업 2년 연속 선정이라는 경사까지 겹쳤다.      

박상준 대표는 “가트너에 등재된 참고기업이 지금까지는 Marerialise, Stratasys와 같은 유명 글로벌 선진기업뿐 이었지만, 지난해 처음 아시아 기업으로는 메디컬아이피가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쾌거를 이뤘고, 더불어 성장세에 있는 원격진료 부문까지 올해 등재된 것은 메디컬아이피의 기술력이 이미 세계시장에서 검증됐다는 방증이다”고 전했다.

메디컬아이피는 21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K-HOSPITAL FAIR 2019 에서 3D 소프트웨어 메딥(MEDIP)과 아낫델(ANTDEL) 서비스는 물론, 6월 첫 선을 보인 수술계획용 아나토미(Anatomy)테이블인 엠디박스(MDBOX) , 인공지능 전신체성분 분석 시스템 딥캐치(DeepCatch) 까지 모두 공개 시연에 나선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