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약조합, 우량 제약·바이오기업 IR 행사 개최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7.24 08:55:31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2019년 7월 23일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한양증권 공동 바이오포럼/2019년도 제3회 연구개발중심 우량 제약·바이오기업 IR(IPIR 2019 – Season 3)' 행사를 갖고 제일약품, 큐젠바이오텍, 신풍제약에 대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과 한양증권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 IR 행사는 제약·바이오기업 고유의 연구개발 역량과 성과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통해 기업의 시장가치를 제고하고, 투자기관과 제약·바이오 기업 간 투자·협력 등의 연계를 활성화해 건전한 오픈이노베이션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제약기업, 바이오기업, 스타트업 등 기업 관계자와 증권사, 자산운용사, 투자자문사, 창투사 애널리스트, 심사역 등 투자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제일약품(대표이사 성석제)은 자사의 First-in-Class로서 임상 2a상 코호트 1, 2를 완료하고 획기적인 임상기간 단축방안으로 코호트 3 임상환자를 모집 중인 대표 개발 신약 뇌졸중 치료제 ‘JPI-289’와 국내 임상 1a상을 성공리에 완료, 임상 1b상에 들어가는 항암 치료제 ‘JPI-547’, 그리고 Best-in-Class로서 P-CAB 기전 역류성식도염 치료제 ‘JP-1366’, 경구용 제1형 당뇨 치료제 ‘JP-2266’ 등 현재 연구개발 중인 혁신 신약 R&D 파이프라인의 업데이트 된 임상 결과와 진행 상황 및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큐젠바이오텍(대표이사 이종대)은 유용 원료의 생산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중인 의약품인 면역관문억제제의 병용투여제와 패혈증 치료제, 의료기기인 신소재 조직수복용생체재료 및 가슴보형물, 장기능 및 면역 개선용 건강기능성 제품 등의 연구개발 성과와 향후 개발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은 올해를 아프리카 공적 원조 시장진출의 원년으로 삼아 향후 아프리카 말라리아 공적조달시장의 30%이상 점유율을 목표로 도전하고 있으며, 최근 임상 2B상을 진행 중인 급성 뇌졸중 치료제인 ‘SP-8203'의 라이선스 아웃 또는 글로벌 제약사와의 공동 개발 추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이번 IR 행사에서는 각 기업설명회에 앞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조헌제 상무의 국내외 제약·바이오산업 동향 발표 및 동 IR 사업 소개와 함께 글로벌벤처네트워크 조영국 대표의 국내외 제약·바이오 분야에 관한 투자, M&A 동향에 대한 전문 세미나도 함께 진행되었다.

조합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헬스산업을 대표하는 혁신 중심기관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지난 2015년부터 기업과 자본시장 간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조성한 것”이라며 “IR 사업을 추진한 2015년부터 현재까지 63개사(상장사 34개사, 비상장사 29개사)의 기업설명회를 개최하여 업계 및 기관 투자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은 바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에는 한양증권과 공동으로 추진해 바이오헬스산업 자본시장 연계 강화 및 유망스타트업 발굴을 활성화하는데 더욱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올해 9월과 11월 두 차례 추가 IR 개최를 계획하고 있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IR을 추진해 기업들의 시장가치 제고 및 자본시장으로부터 혁신투자재원이 조달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