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순천향대서울병원,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수행기관 선정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7.01 16:39:15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원장 서유성)이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신규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은 응급실을 내원한 자살·자해시도 환자들이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로 연결될 수 있게 도와주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정부가 시행하고 있다.
 
사업선정은 응급실 내원 환자들 중 자살·자해 환자수 비율이 높은 병원을 우선 선정하는데 2017년 국가응급환자진료정보망(NEDIS) 통계결과 우리나라 전체가 0.49%, 순천향대학병원은 0.96%로 높은 비율을 보여 선정됐다.
 
이로써 순청향대학교 서울병원은 6월부터 국가보조금을 지원받아 정신건강의학과 소속으로 정신보건 사회사업가 또는 간호사 2명을 새로 채용하고 이들이 응급실에 오는 환자들과 직접 소통하며 필요한 평가를 시행하게 된다.
 
또 추후 외래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필요한 경우 입원 치료와 사회·경제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연결고리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연정 순천향대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전년 대비 2017년도 서울특별시의 자살률은 감소했지만 용산구는 상승했고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서 4번째로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교수는 “자살시도자의 자살 사망률을 살펴보면, 1년 내 1.8%, 1~4년 내 3%, 4~9년 내 3.4%, 9년 이상 6.7%에 이른다.”며 “전체 자살 사망자의 25~50% 정도는 이전에 자살 시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자살시도자는 결국 자살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 병원을 찾은 자살 시도자들이 자살로 이어지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