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대병원-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원격협진 업무협약 체결

6월 힘찬병원 부하라 지역에 100 병상 병원 개원 및 암·심혈관계 진단체계 계획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9.05.23 10:56:16

부산대학교병원(병원장 이정주)과  (의)상원의료재단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은 지난 13일 부산대병원 J동 10층 회의실에서 에서 ‘우즈베키스탄 원격협진체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부산대병원과 힘찬병원의 원격협진을 목표로 △우즈베키스탄 힘찬병원 내 암·심혈관계 등 진단체계 구성 △우즈베키스탄-부산대병원 화상진료 등의 업무수행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부산대병원과 힘찬병원은 지난 2018년 10월 해외의료진출에 관한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협약체결로 본격적인 협력체계를 갖추게 됐다.

힘찬병원은 오는 6월 정형외과, 신경외과, 내과, 외과, 신경과, 산부인과 등 6개 진료과로 이뤄진 100여 병상 규모 병원을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지역에 개원할 계획이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은 심혈관질환과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원인이 전체 사망원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데 이에 적극 관리하기 위해 부산대병원과 협력관계를 선택했다.
   
부산대병원은 심뇌혈관센터를 특성화진료센터로 운영 중이며 급성심질환, 뇌졸중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진단 및 관리가 이루어지고 있고, 보건복지부 지정 부산지역암센터를 운영 중으로 암환자 치료와 관리에 특화되어 있다는 강점을 바탕으로 우즈베키스탄 현지의 환자를 대상으로 암·심혈관계 등 진단체계를 구성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대병원 산하 융합의학기술원은 다양한 국책 과제(총괄, 이호석 흉부외과 교수)를 통해 카자흐스탄에 우수한 ICT 기반 의료 기술을 전파했고, 해양선원과 중앙아시아 대상의 다양한 원격협진 노하우는 우즈베키스탄 현지 환자의 원격 진단 및 협진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대병원 이정주 병원장은 “부산대병원은 세계적 수준의 의료진과 첨단 진료센터를 갖추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해외 의료 진출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대병원  우즈베키스탄  원격협진체계  힘찬병원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