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조숙증 여아 환자 남아 대비 9배 많아

환경호르몬 노출 최소화하고 비만예방 중요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9.05.20 19:47:56

'성조숙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여아환자의 수는 남아환자의 9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부터 2017년까지  ‘성조숙증’질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5년간 2013년 대비 42.3%(연평균 9.2%) 증가했다.

남아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12.8%로 여아환자(연평균 8.9%)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성조숙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매년 꾸준히 증가를 보였다. 2013년 6만7021에서 2017년 9만5401명으로 연평균 9.2%(2만 8380명) 증가했다.

성별 진료실 인원은 남아는 2013년 5935명에서 2017년 9595명으로 연평균 12.8%(3,660명) 증가했고, 여아는 2013년 6만 1086명에서 2017년 8만5806명으로 연평균 8.9%(24,720명) 늘어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인혁 교수는 “산업화에 따른 환경오염, 식생활 변화에 따른 비만 그리고 빠른 사춘기의 가족력 등의 원인으로 성조숙증 여아가 급격한 증가를 보였다”면서 “남아의 경우 역시 환경오염, 비만, 가족력 등이 주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자가 남자보다 약 9배 이상 많은 것은 아직 명확한 설명이 어렵다”면서 “하지만 여성 호르몬과 비슷한 환경 호르몬이 많이 발견 된다는 점, 비만의 경우 지방 세포에서 여성호르몬을 분비한다는 점 등이 남아에서보다 여아에게 더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들이라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성조숙증’ 질환 환자에서 여아의 경우 5~9세 이하, 남아의 경우 10~14세 이하 연령대에서 요양기관을 많인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성조숙증’질환 전체 진료인원 중 5~9세 이하가 5만2000명(55.5%)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10~14세 이하가 4만1000명(43.3%)으로 많아 ‘성조숙증’ 질환의 특성상 대부분의 진료인원이 5~14세 이하 연령대에 요양기관을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는데 여아는 5~9세 이하가 59%(5만 615명)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남아는 10~14세 이하가 71.1%(6821명)로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여아는 5~9세 이하 연령대가 4489명으로 가장 많았고, 남아는 10~14세 이하 연령대가 57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남아가 12.3%로 여아 8.3%보다 다소 높았다.

정인혁 교수는 “여아의 경우 실제 가슴발달, 머리냄새 변화, 음모 시작 등 성조숙 증상이 많아지고 있어 의료 기관을 찾는 경우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남아의 경우 의료 기관을 찾는 주 연령대가 10세 이후로 실제 성조숙증이 아닌 키 성장에 대한 걱정으로 의료 기관을찾는 경우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성조숙증’ 진료비는 2013년 354억 원에서 2017년 499억 원으로 연평균 8.9%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약국과 외래 전체 진료비는 각각 연평균 15.5%, 9%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한 해 ‘성조숙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 중 전체의 65%에 해당하는 7만 5000명이 종합병원에서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의원 14%(1만 6543명), 병원 10%(1만 1836명) 순이었다.

정 교수는 “성조숙증 확진을 위해서는 성선자극호르몬 검사와 필요한 경우 머리 MRI 촬영 그리고 초음파 검사가 필요하며 최종적으로 소아 내분비 전문의 판단이 필요하다”며 “현재 소아 내분비 전문의가 상주하는 병원은 주로 종합병원 이상으로 최종 판단을 위해 상급 기관으로 의뢰 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조숙증 당사자는 조기 골단 융합으로 최종 성인 신장이 작아지며, 신체적 정신적 불안의 문제와 성적 학대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여아의 경우 초경이 빠를 경우 유방암의 위험이 증가하며 불임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