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분당차병원-시지바이오, 3D 바이오프린팅 기반 줄기세포 전달체 개발

줄기세포에 3D 바이오프린팅 기술 본격 적용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2.22 16:52:41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20일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와 ‘3D 바이오프린팅 기반 줄기세포 전달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분당차병원과 시지바이오는 줄기세포에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본격 적용해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 지지체를 제작하고 이를 척수손상 환자의 치료에 적용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력을 통해 3D 바이오프린팅을 기반으로 줄기세포 지지체를 만드는 것은 물론 △국내외 연구과제 유치 △지적재산의 발굴과 보존, 산업화 △연구개발 및 기술관련 정보교류 △연구인력 교육 및 상호교류 등에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화 분당차병원장은 “줄기세포 연구에 강점이 있는 분당차병원과 인공광대뼈 등을 제작하며 3D바이오프린팅 연구에 큰 획을 그은 시지바이오의 이번 협약으로 혁신적 신의료기술 창출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분당차병원은 지속적인 신의료기술 발굴과 개발을 추진해 글로벌 수준의 연구중심병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국내 대표적인 연구중심병원인 분당차병원과 함께 이번 연구를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공동연구를 시작으로 3D프린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재생의료분야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 세계 최고의 재생의료 선두기업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분당차병원은 줄기세포 치료기술을 이용한 난치성 질환(신경계, 안질환, 근골격질환)을 비롯해 암, 난임, 노화 극복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며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이번 MOU와 관련해서는 분당차병원 한인보 교수팀이 지난 2017년 척수손상 환자의 손상부위까지 줄기세포 치료제가 사멸하지 않고 도달하도록 생존율을 높이는 연구를 수행해 미국 국립과학학술원회지에 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공동연구를 맡은 (주)시지바이오 3D이노베이션센터는 2018년 바이오세라믹 3D프린팅을 통해 환자맞춤형 인공광대뼈 허가를 받았으며,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2018 국가 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수여식’에서 과학기술 정보통신부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