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한약사회, 약대 교수진에 심사위원회 불참 요청

‘약학대학 신설 약학관련 단체와 협의없이 진행된 사안’ 지적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1.09 10:50:19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는 교육부가 진행중인 약학대학 신설(정원 증원) 계획과 관련해 전국 약학대학 교수들에게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참여하지 말아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8일 전국 약학대학을 통해 교수진에게 전달된 공문에서 대한약사회는 “교육부의 ‘2020학년도 약학대학 정원 배정 기본계획’은 약학 관련 단체와 협의 없이 진행중인 사안”이라며 “정부가 지향하는 보건의료정책이나 적폐 청산과도 괴리가 있는 일방적인 정책 추진”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원 20명~30명의 약학대학을 신설할 경우 교육의 질적 제고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점과 약학대학 신설에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혀 왔다고 설명하고, 지난해 12월 감사원에 복지부와 교욱부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약계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감안해 교육부의 약학대학 정원 배정 기본계획에 따른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참여하지 말아 줄 것을 요청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좌시하지 않고 저지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달라는 것이 공문의 내용이다.

강봉윤 대한약사회 정책위원장은 “정부의 일방통행식 정책 추진에 대해서는 대한약사회 집행부는 물론 김대업 당선인도 인식을 같이 했다”며 “약학대학 교수진에 보낸 공문에도 이러한 내용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원 30명이 안되는 이른바 ‘미니 약대’를 추가로 신설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이해하기 힘들다”며 “이미 2011학년도에 전국적으로 15개 약학대학을 신설한 정부가 약학교육의 질적 제고에는 무관심하고 약학대학 신설과 정원 증원에만 매달리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