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병원경영과 블록체인을 논하다

경희대병원, 후마니타스암병원 개원기념 경영심포지엄 개최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8.09.07 15:34:52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이 9월 10일 오후 1시부터 정보행정동 제1세미나실에서 후마니타스암병원 경영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은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블록체인 도입이 가져올 의료계의 새로운 변화와 향후 발전 가능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김건식 경희대학교병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1부 세션(좌장 : 정상설 후마니타스암병원 개원준비단장/유방외과)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바라보는 블록체인 기술현황과 미래(김항진 theLooP 이사) △블록체인 활용 난제 및 해결 방안(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미래의료 패러다임 변화와 블록체인의 역할(정지훈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특강이 진행된다.

2부 세션(좌장:이길연 후마니타스암병원 사무국장/대장항문외과)은 △블록체인 기반 개인건강기록(이은솔 메디블록 대표) △환자 유래의 의료 데이터(PGHD)와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 생태계(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 △블록체인 정책 및 추진 사례(전준수 정보통신진흥원 ICT융합신사업본부장) 로 구성된다.

이후 진행되는 패널토론은 8명의 연자와 의료 전문 기자가 참여한다. 다양한 의료계의 이슈 등을 살펴보며 블록체인의 활용방안과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등 실효성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임영진 의료원장은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블록체인은 그동안 폐쇄적이었던 의료정보의 접근성을 확장하며 공유화를 실현, 국가적인 비용절감은 물론 합리적인 평가의 툴로서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후마니타스암병원의 고유한 가치인 ‘따뜻한 인간애’ 실현과 블록체인의 접목은 ‘환자중심 의료’라는 새로운 큰 반향을 이뤄낼 것이라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0월 5일 개원하는 후마니타스암병원은 의·한·치 3개 분야의 암 통합치료를 기반으로 환자별 맞춤정밀의학을 제공한다. 특히, 암환자 및 가족을 위한 치유프로그램, 사회공헌활동 등을 활발히 전개해 나가며 인간중심의 후마니타스 가치실현에 앞장설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