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성, 전용 비만 의료기관서 지방흡입 주사로 '결혼 다이어트'

365mc, '뉴 다이어트 메이트' 제도 운용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8.16 16:18:24

가을 웨딩 시즌을 앞두고 '급 다이어트'에 나서는 예비신랑이 늘고 있다. 최근 예비신부들의 전유물이었던 '웨딩 관리'에 동참하는 남성들이 부쩍 늘었다. 특히 남성 전용 비만 특화 의료기관의 문을 두드리는 횟수도 잦아졌다.

이런 현상은 과거의 펑퍼짐한 턱시도와 달리 최근 날씬한 핏의 슈트 예복이 급부상하며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이에 남성들도 '슈트핏'에 신경 쓸 수밖에 없다. 이들은 좀 더 효율적인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뿐 아니라 비만클리닉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남성들은 점심시간에 비만치료를 받거나, 지방흡입 주사 '람스(LAMS)' 등 비만 시술에 도전한다.이들은 주로 복부 부위의 사이즈 감소를 꿈꾼다.

15년간 '비만 하나만' 연구·치료해 온 365mc 비만클리닉의 조사 결과 내원한 남성 10명 중 7명은 뱃살을 빼기 위해 시술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7년 8월까지 365mc를 찾은 남성의 비만 시술 건수를 집계한 결과 전체 68%가 복부 시술을 받았다. 2위는 러브핸들(10%)이었다. 남성 대다수가 복부 부위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으며, 이를 위해 비만 시술을 받는 게 입증된 것.

이에 대해 국내 최초의 남성 전용 비만 특화 의료기관 '365mc 남성복지뺌터(남성복부지방뺌터)'를 운영하는 이동기 센터장은 남성들의 복부가 옷태의 상당 부분을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 센터장은 "남성들은 상대적으로 잦은 회식, 음주, 야식을 즐기는 만큼 체중·근육량이 정상이라도 복부에 유독 살이 집중되는 유형이 많다"며 "이때 피하지방뿐 아니라 내장지방까지 찌다 보니 스스로 다이어트를 하는 데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결혼식을 2~3달 앞두고 있다면 지방흡입 주사 '람스'를 통한 체형 교정이 가능하다. 지방흡입 수술은 상대적으로 비만 시술보다 복부, 허벅지, 팔뚝 등의 지방 제거량이 많기 때문에 그만큼 회복 시간이 길다.

'람스'는 지방흡입 주사의 장점인 지방 제거, 지방세포 직접 추출이 모두 가능하면서도 회복 기간은 짧은 하이브리드 비만 시술이다.

이 센터장은 "'람스'는 지방흡입 수술을 받기엔 회복할 시간이 많지 않고, 일반 비만 시술로 살을 빼기엔 시간이 부족한 사람들을 위한 솔루션"이라며 "본식을 앞두고 '벼락치기 다이어트'가 시급한 예비신랑·예비신부에게 권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입증하듯 최근엔 커플이 동시에 비만클리닉에 내원해 시술을 받는 경우도 늘고 있다. 다이어트를 함께 하다 보면 선의의 경쟁이 돼 감량 속도 및 사이즈 개선 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는 평이다. 365mc는 이러한 효과를 활용한 '뉴 다이어트 메이트'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