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탈모 완화 화장품 허위·과대 광고 주의”

식약처, 온라인 판매 사이트 점검결과 14개 제품 적발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18.07.09 09:38:34

홈쇼핑 등 온라인 판매 사이트의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 화장품의 허위·과대광고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을 광고‧판매하는 홈쇼핑 등 온라인 판매사이트 3036곳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 광고한 587곳(14개사, 14개 제품)를 적발해 시정, 고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해당 기능성화장품의 허위‧과대광고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고 피해를 예방해 보다 안심하고 해당 제품들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실시됐다. 점검 대상은 기능성화장품으로 심사‧보고된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 가운데 2017년 생산실적의 약 70%를 차지하는 상위 21개 제품(19개사)이다.

조사결과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광고한 사례 142건(24%)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나 광고한 사례 166건(28%)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광고 및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난 광고를 동시에 한 사례 279건(48%) 등으로 나타났다.

적발사례.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표시해 광고‧판매한 사례 가운데 화장품 제조판매업체인 네이처 리퍼블릭의 ‘자연의올리브라이드로샴푸’에 대한 일반 판매자 광고가 14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해 5월 탈모 완화 제품이 의약외품에서 기능성화장품으로 전환된 사실을 알지 못하고 광고한 것으로 시정 조치했다.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나 허위‧과대 광고한 사례로는 ‘모발 굵기‧두께 증가’, ‘발모‧양모’, ‘모발의 성장’ 등이 있었다.

‘모리솔브스칼프워시’는 제품개발자(교수)가 모발성장 유전자 증가, 탈모유전자 감소 등 모발성장 샴푸로 허위 광고해 왜곡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한 판매업체(2개)는 고발 조치했다. ‘폴리포스EX’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자가 직접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등에 두피재생, 육모제 등 발모기능이 있는 것으로 광고하고 있어 제조판매업자에 대해 고발 및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이번에 적발된 허위·과대광고 사례는 대부분 화장품 제조판매업 등록이 없는 일반 판매자들이 온라인 등에서 허위‧과대 광고해 화장품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GS홈쇼핑, NS홈쇼핑, CJ오쇼핑, 공영홈쇼핑, 인터파크 등 온라인쇼핑몰 업체가 직접 운영하는 인터넷 판매사이트 6607개를 자체적으로 모니터링해 올바른 정보가 소비자들에게 제공되도록 했다.

식약처는 “앞으로 정식 등록된 화장품 제조판매업체들에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광고 정보 제공 및 교육을 실시해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는 등 판매자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탈모 치료‧예방을 위해서는 의‧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을 거쳐 올바른 치료법과 의약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능성화장품은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생활용품으로 과도한 효과를 표방하는 제품에 대해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