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부러지지 않는 젊은 다리 "무릎이 잠겼어요"

연골판 손상 시 무릎이 움직여지지 않는 ‘잠김’ 현상 동반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1.25 17:51:07

무릎 연골판 손상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나이가 들어 약해지거나, 스포츠 활동 등으로 중장년층이나 젊은 남성들에게서 자주 발생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의외로 작은 충격으로 인해 젊은 여성들에서도 쉽게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외부충격으로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돼 병원을 찾은 환자 중 여성이 47%였다. 특히 2016년 한 해 동안 약 4만 명에 달하는 30대 이하 젊은 여성 환자가 병원을 찾았다.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강 모씨(27세/여)는 기업 행사 후 바닥에 쪼그려 앉은 자세로 물품을 정리하다 무릎 부상을 당했다. 큰 충격이 가해진 것도 아니었는데 동료에게 정리된 물품을 전달하려는 순간 무릎 뼈가 어긋나는 느낌과 함께 엄청난 통증이 발생했다. 깜짝 놀란 강 씨는 일어서려 했지만 다리를 펼 수도 구부릴 수 도 없는 ‘잠김’ 현상이 동반돼 그대로 주저앉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강 씨는 정밀검사 결과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된 것을 확인했다.

반월상 연골판이란 무릎 관절 사이에 있는 반달 모양의 연골성 조직으로, 체중을 전달하고 관절연골을 보호하며 무릎이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돕고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 역할을 한다.

낙상이나 스포츠 손상으로 발생할 확률이 높지만, 강 씨처럼 외부 충격 없이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몸의 방향을 갑자기 트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근력이 약한 여성의 경우 더욱 발생 확률이 클 수 있다.

반월상 연골판 손상 초기에는 근육통과 혼동할 수 있으며 양반다리를 하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심해진다. 다리 힘이 빠지며 불안정한 느낌이 드는 것도 반월상 연골판 손상의 증상 중 하나다. 손상이 심해져 찢어진 연골판 조각이 무릎 관절 사이에 끼면 심한 통증과 함께 무릎을 움직일 수 없는 ‘무릎 잠김’ 현상이 발생한다.

인천나누리병원 관절센터 김태호 과장은 “무릎 잠김 현상이 나타나면 당황하여 억지로 힘을 줘 무릎을 펴거나 접으려는 행동을 하게 되는데, 이는 연골판 손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다”며 “상황에 따라서는 자세를 변경하다 무릎 잠김 현상이 풀릴 수도 있지만, 이미 연골판이 많이 손상된 상태이기 때문에 재발하거나 파열이 악화 될 가능성이 높다. 가장 좋은 대처법은 가능한 빨리 병원을 찾아 무릎의 상태를 확인하고 치료 받는 것이다”고 말했다.

반월상 연골판 손상은 X-RAY로는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없어 MRI 촬영을 통해 손상 정도를 파악한다. 무릎 연골판은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신체 부위로 자연 치유가 어렵기 때문에 손상된 정도에 따라 보존적 치료부터 수술적 치료까지 진행하게 된다.

연골판 손상 시 특히 재활에 신경을 써야한다. 수술을 했을 경우 정상적인 생활을 위해서는 데는 3개월에서 6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재활 여부에 따라 회복 기간은 달라질 수 있으며 의료진 처방에 따라 물리치료부터 주사치료, 운동치료까지 다양하게 진행된다.

재활운동은 무릎 관절에 직접적으로 가해지는 충격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허벅지와 무릎 주변 근육 강화 운동을 해야 한다. 발끝을 몸 쪽으로 당기고 다리를 쭉 편 상태로 들어 올리는 맨 몸 운동부터 시작해 점차 근력강화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김태호 과장은 “무릎 관절 질환을 예방하려면 연령대과 상관없이 평상 시 무릎이 많이 구부러지는 좌식생활보다는 의자나 침대를 이용하는 등 입식생활을 하는 것이 좋고, 체중조절 및 하체 근력을 강화할 수 있는 걷기나 수영 등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