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흥원, 제3회 헬스케어 미래포럼 개최

국내 의료데이터 정책방향 논의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7.19 12:08:49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과 헬스케어 미래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송시영 연세대 교수)는 7월 19일 오후 3시부터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제3회 헬스케어 미래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헬스케어 미래포럼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이슈와 쟁점 사항에 대한 찬·반 토론을 통해 사회적 합의와 공감대를 찾아가는 공론(公論)의 장이다.

3회째를 맞은 이번 포럼에서는 '의료데이터,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주제로 산업계·학계·언론·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모시고 우리나라 의료데이터 정책방향에 대하여 논의할 계획이다.

세션1에서는 “의료데이터 보호 vs. 활용 vs. 자기결정권 보장, 나아갈 길은?”을 주제로 두 분의 전문가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첫번째 발제를 맡은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소비자 중심 의료정보와 맞춤예방‘을 주제로 맞춤예방 실현을 위한 의료데이터 활용의 필요성, 의료데이터 활용을 둘러싼 다양한 참여주체간 입장 차이,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번째 발제자인 정일영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주요국의 의료데이터 정책 및 활용사례’를 주제로, 미국·영국·일본 등 정부 프로그램과 혁신적인 민간 비즈니스 모델 소개, 한국의 제도적 제약 하에서 의료데이터 활용의 방향성 등에 대해 발표한다. 

세션2 패널토론에서는 포럼 공동대표인 송시영 연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산업계·학계·언론·시민단체 등 다양한 전문가와 함께 “우리나라 의료데이터 정책방향”에 대하여 열띤 찬반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포럼 공동대표인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해외 주요국을 중심으로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시도가 활발한 데 반해, 우리나라는 사회적 합의 부족으로 의료데이터의 활용이 제도적으로 가로막혀 있다”면서 “민감한 의료데이터 활용 이슈를 다루는 이번 포럼에서 국민 모두가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방향이 도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