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덕숙 예비후보 “성분명 처방문제 공론의 장으로 끌어내야”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8.11.09 16:33:10

양덕숙 서울시약사회장 예비후보는 강동구 지역 약국 방문을 하면서 가장 많이 접하는 약국 경영상 애로 사항이 낱알반품 문제라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아트로바스타틴제제만 해도 보통 약국에서 적게는 10개 회사 제품에서 많게는 14개에 이를 정도로 많은 기본 재고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이로 인해 처방이 중단된다든지, 개봉 후 다음 조제 시까지 유효기간이 경과하여 결국 반품에 이르는 상황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소개했다.

양덕숙 예비후보는 이 문제를 해결할 최선의 방법은 성분명 처방의 실현이지만, 의사의 비협조로 인해 아직까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성분명 처방 실현을 위한 투쟁은 말로 되는 것이 아니다. 이 문제를 공론의 장으로 끌어내어 국민이 보는 앞에서 성분명 처방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드러내야 한다. 언론이 관심을 갖고 탐사보도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우선은 대한약사회에서 ‘의약품안심서비스(DUR)’를 통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통보하는 방안의 대체조제 사후통보 간소화를 추진하고 있느니만큼 대약의 정책추진에 회무역량을 다해 협조하겠다”며 “동시에 IT를 활용한 적정재고 유지와 최적 주문 시점을 관리하면 약국의 불용재고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이를 실현할 앱을 개발해 무상으로 약국에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소포장 생산에도 적극 나서겠다. 제약회사와 MOU를 체결해 소포장 생산을 유도하겠다. 교품 사업도 다시 추진하겠다. 법 개정을 통해서라도 IT를 활용한 최적의 교품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주장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