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시나요?”

전공의 병원평가 응답자수 대폭 증가…지난해 대비 40% 올라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11.08 16:08:08

전공의가 자신의 수련환경에 대해 직접 평가하는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응답자 수가 지난해 대비 약 40%로 대폭 증가해 눈길을 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와 ㈜동아일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가 지난 9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됐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대략 5430명의 전공의가 참여했다. 지난해 응답자 수 3909명에 비해 약 40% 증가한 수치이다.

이번 설문 문항은 △개인정보 △근무환경 △수련환경 △전공의 안전 △환자 안전 등 5개 분야로 세분화한 102개로 이뤄져, 지난해보다 그 개수가 2배 늘었다. 그런데도 응답자 수가 대폭 증가해, 자신의 수련환경 실태를 공개하고 개선하고자 하는 전공의들의 의지가 확인됐다.

서연주 이사는 “작년 대비 설문 응답률이 40% 증가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라고 평하며 “전공의법 시행, 수련환경평가 전공의 위원 배정 등 최근 수련환경에 큰 변화가 찾아오면서 현장에서 일하는 전공의들의 관심 또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서 이사는 “바쁜 와중에도 긴 설문에 응해준 개별 전공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객관적인 분석 및 검증 과정을 거쳐 결과를 낱낱이 공개할 것”이라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는 약 1개월 동안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과(책임교수 안형진)의 통계학적 분석 및 검증을 거친 이후, ‘닥터브릿지.com’과 동아일보에서 발행하는 ‘주간동아’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