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 2018 성료

국내외 340개 기관 1100명 참석…최소 40여건 기술이전 전망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8.07.09 12:40:48

제16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 2018(이하 인터비즈 포럼) 행사가 2018년 7월 4일부터 6일까지 2박 3일간 제주 휘닉스 섭지코지에서 1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최첨단 바이오, 의료, 헬스케어 관련 ICT 융복합 분야 511개 유망 신기술을 두고 150여개 수요기업과 110개 기술공급기관 등 340여개 기관 간의 치열한 기술협상이 이루어진 이번 인터비즈 포럼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에 걸맞게 다양한 기술이전 성과와 국내외 투자유치 등 풍성한 성과가 기대됨으로써 한국 제약․바이오헬스산업이 글로벌 바이오경제 혁신 주도권 확보에 가속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주최측인 인터비즈 포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제안된 유망기술 가운데 평균 7~8%가 성공적으로 제약․바이오기업 등 수요기업으로 성공적으로 이전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올 인터비즈 포럼에 제안된 511개 유망기술 가운데 최소 40여 건이 수요기업에 성공적으로 이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Johnson & Johnson, Sanofi, MSD, Merck 등 글로벌 다국적 5대 제약․바이오기업 소속 오픈이노베이션 책임자들도 대거 기술이전 협상에 참여한 점을 고려하면, 다수의 글로벌 라이센싱 가능성도 매우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투자펀드를 운용중인 이스라엘 자본주들이 이번 행사에 참여해 투자대상 유망 벤처 및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탐색전을 벌였다.

행사에 참여한 모 바이오기업에 조만간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 의사결정을 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향후 국내 제약․바이오헬스산업계에 지속 유입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해외 자본의 국내 유망 제약․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조직위 관계자에 따르면, 올 인터비즈 포럼에서는 미국, 일본, 이스라엘 등 기술협상단들도 대거 초청됨으로써 해외 유망기술의 국내 유입과 국내 유망기술의 해외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인터비즈 포럼에 미국, 유럽, 일본, 이스라엘, 호주 등 해외기업 등의 참여 수요가 매우 큼에 따라 차년도부터는 국내 산·학·연·벤처/스타트업과의 비즈니스 협력과 기술협력을 희망하는 이들 해외기업 및 기관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인터비즈 포럼과 연계한 별도의 글로벌 인터비즈 포럼 개최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

정부 역시 바이오 경제의 실현을 통한 혁신성장 성과 창출을 위해 민간의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동 행사의 후원과 함께 금번에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된 기술을 대상으로 후속 R&D를 지원한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한국연구재단,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및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연구개발성과를 창업과 일자리로 연결하는 지원도 맞춤형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은 축사를 통해 “국내 최고 최대의 산학연 협력 플랫폼인 인터비즈 포럼은 바이오 경제의 성과와 미래비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행사”라며 “동 포럼의 지속적인 발전이 대한민국이 글로벌을 주도하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