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추무진 현 의협회장 3선 도전 선언

회원총회·회원 투표제 도입 등 공약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8.02.14 16:11:58

추무진 현 의협 회장이 3선에 도전한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14일 의협 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제40대 회장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추 회장은 "지난 3년 오직 회원들만 보고 회원들의 이익을 위해서만 뛰어왔다"며 "재임기간 동안 연평균 3% 이상의 수가 인상률을 이뤘고, 그 결과 임기 시작후 10%의 수가 인상이 이루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공의특별법 제정, 의료인 행정처분 시효법 통과, 노인정책제 개선, 만성질환관리 수가시범사업, 지역사회중심 일차의료시범사업, 촉탁의제도 개선, 금연치료 보험적용 등을 업적으로 꼽았다.

추 회장은 "이번 선거가 협회와 회원이 하나로 뭉치는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깨끗하고 정정당당하게 선거를 치르겠다"며 "분열과 반목의 시작이 아닌, 모두의 축하 속에서 출발하는 첫번째 선거를 만드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회원들을 위한 공약으로는 ▲정관개정을 통한 회원총회 또는 회원 투표제 도입 ▲기본진찰료 30%, 종별가산률 15% 이상 ▲전공의 폭행 가중처벌 및 전임의 지위 보장법 제정 ▲회관신축 완료 및 오송 교육·연구센터 건립 추진 등을 내걸었다.

추 회장은 “의료계는 지금 산적한 현안을 뚫어내고 돌파해야 하는 그 어느때 보다도 중차대한 시기”라며 “싸워야 하고 챙취해야 하며 협회가 회원들의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싸움의 맨 선봉에 서야 한다. 슬기롭게 싸우고 현명하게 투쟁해 그 누구보다도 많을 결실을 가져올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회원의 뜻을 반영하기 위해 정관개정을 통한 회원총회 또는 회원 투표제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추 회장은 이번 선거가 협회와 회원이 하나로 뭉치는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깨끗하고 정정당당하게 선거를 치르고 분열과 반목의 시작이 아닌, 모두의 축하 속에서 힘있게 출발하는 첫 번째 선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