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장품 매장 테스터 미생물 오염 심각

소비자원·식약처 조사결과 개봉상태로 비치되거나 제조일자 확인안돼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18.01.10 21:04:13

화장품 매장에 비치돼 있는 ‘테스터 제품’의 오염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위치한 16개 매장을 대상으로 비치·표시실태 및 미생물 위생도를 조사한 결과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아이섀도 16개, 마스카라 10개, 립스틱·립틴트 등의 립제품 16개 등 총 42개 테스터 제품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호기성 생균수,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등 미생물 4종에 대한 오염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매장 내 다수 테스터 화장품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돼 있었고, 개봉일자도 기재되지 않은 것이 많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스터 화장품은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공기 중의 먼지·습기, 사용자 간의 교차오염 등으로 위해미생물이 쉽게 오염·증식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조사대상 매장 16곳 중 13곳(81.3%)에서는 아이섀도 제품을, 9개 매장(56.3%)에서는 고체형 제품(립스틱)을 뚜껑이나 덮개 없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하고 있었고, 제품을 위생적으로 테스트할 수 있도록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를 제공하는 곳은 1개(6.3%) 매장에 불과했다.

또한, 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6개(14.3%)만 개봉일자가 기재돼 있었고, 13개(31.0%) 제품은 유통기한·제조일자도 확인할 수 없었다.

3개 중 1개 제품 기준치 초과 미생물 검출 “위생 불량”

또한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14개 제품(33.3%)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돼 위생상태도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현재 개봉된 화장품에 대한 미생물 기준이 없어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을 따랐다.

아이섀도 16개 중 2개 제품(12.5%)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510~최대 2300cfu/g 수준으로 기준(500 이하)치를 초과했고, 1개 제품(6.3%)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마스카라도 10개 중 5개 제품(50.0%)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550~최대 2200cfu/g 수준으로 검출돼 기준(500 이하) 초과했다. 립제품은 16개 중 4개 제품(25.0%)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1530~최대 214만cfu/g 수준으로 기준(1000 이하)치를 초과했고, 3개 제품(18.8%)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1개 제품은 총 호기성 생균·황색포도상구균이 중복 검출됐다.

아이섀도·마스카라·립제품 등의 용기는 대부분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단지 형태(Open jar)로 튜브(Tube) 또는 펌프(Pump)식 제품보다 사용자들로 인한 교차오염 위험이 높으며, 오염된 제품을 눈·입술 등과 같이 민감한 부위에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염증 등 위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 위생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테스터 위생·안전 관리 강화-안전한 사용법 준수 필요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테스터 화장품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대한화장품협회에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관련 업체에는 매장 내 테스터 화장품 위생관리 강화를 권고했다.

한편, 식약처는 블로그·SNS 등을 통해 소비자의 테스터 화장품 안전한 사용법을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테스터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는 △사용자들 간의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를 이용할 것 △눈·입술 부위에 직접적인 사용은 자제하고 손목·손등 부위에 테스트할 것 △제품에 기재된 개봉일자나 유통기한을 확인할 것 △테스트 후 최대한 빨리 제거할 것 등을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