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일성분처방은 세계적 트렌드"

FIP.WHO "의약품 비용 낮추고 접근성 향상"...공동 가이드라인 권고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7.09.10 15:35:00

FIP와 WHO가 동일성분 대체조제와 성분명 처방을 권고하는 내용의 선언문을 채택해 주목되고 있다.

카르멘 페냐 FIP회장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세계총회를 통해 국제일반명, INN으로 처방과 제네릭 동일성분조제에 관한 발전사항을 다루기를 희망한다”며 “ FIP는 한국약사들이 한국의료체계가 지속될 수 있고 다가오는 과제들에 대비될 수 있도록 국제일반명, INN 처방과 제네릭 동일성분조제가 활성화 장려에 필요한 변화가 오도록 노력한 점을 높이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각 국가의 동일성분조제와 성분(일반)명처방(INN ; 국제일반명칭, 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s) 사례에 대한 세션이 진행된 가운데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계약사연맹(FIP) 카르멘 페냐 회장과 뤼크 베장송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 성분명처방 프로그램 그룹장 라파엘라 발로코 매타벨 박사,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대한약학회 문애리 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선언문에는 FIP가 지난 1997에 발표한 정책 성명서 ‘동일성분조제에 대한 약사의 권한’을 검토하고 현실에 부합하도록 개정, 바이오시밀러의 유용성을 포함해 약학 관행 및 규제의 진화를 반영하는 등 동일성분조제와 성분명 처방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FIP 카르멘 페냐 회장은 “제네릭 처방은 비용을 낮추고 의약품의 접근성을 높이기 때문에 장려돼야 하고 FIP와 세계보건기구의 공동 가이드라인에서도 권장되고 있다”며 “FIP는 한국약사들이 한국의료체계가 지속될 수 있고 다가오는 과제들에 대비될 수 있도록 국제일반명, INN 처방과 제네릭 동일성분조제가 활성화 장려에 필요한 변화가 오도록 노력한 점을 높이 인정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뤼크 베장송 사무총장도 FIP와 WHO이 제네릭 의약품 대체조제를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장송 사무총장은 “현재의 FIP의 정책은 법률에 의해 동일성분조제가 허용되는 경우 조제하는 약사에게 가장 적절한 의약품을 선택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그 이유는 약사만이 환자의 건강과 더불어 건강보험시스템의 재정적 이익을 위한 중요한 선택을 하는데 필요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성분명처방과 동일성분조제로 환자들은 금전적 부담을 덜 수 있는 동시에 어느 약국에서든지 조제가 가능하게 된다”며 “보건의료 시스템의 효율성을 보장하고 환자의 비용부담을 줄여 줄 수 있는 만큼 의료계와 제약업계, 정부와 기타 이해관계자들 사이의 대화를 통한 소통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WHO 성분명처방 프로그램 그룹장 라파엘라 발로코 매타밸 박사는 “WHO은 브랜드가 아닌 INN의 기준으로 처방되도록 권고한다”며 “회원국 기준으로 성분명으로 특허완료 한 생물학제제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동일성분조제를 활성화 시키는 것은 한국 지역 약국의 주요 이슈이다. 법적으로는 동일성분 대체조제가 가능하지만, 현실은 담당 의사에게 문서로 보고하는 경우에 한하고 있어 매우 저조하다“고 강조했다.

또 "의사의 잦은 처방변경으로, 개봉한 의약품은 재고로 쌓이거나 버려질 수밖에 없고. 이렇게 낭비되는 금액은 연간 약 8억 달러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성분명처방을 시행하는 것은 건강보험재정에서 약가 지출을 줄이고. 투약시 오류를 줄인다는 측면에서 처방전을 작성하는 의사에게도 중요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대한약사회는 보건복지부에 즉각적인 동일성분조제 및 성분명처방에 대한 관련 약사법 개정을 촉구, 약사나 의사를 위한 것이 아니라 공익을 전제로 고려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FIP는 이번 총회를 통해 지난 1997에 발표한 정책 성명서 '동일성분조제에 대한 약사의 권한' 에 대해 시대적 흐름에 맞춰, 현실에 부합하도록 검토하고, 선언문을 채택, 동일성분조제와 INN 처방에 대한 권고안을 마련했다.

현재 72개국 중 27개국(37.5%)에서 INN 처방이 의무화되어 있고, 다른 5개국(7%)에서는 INN처방을 제3의 주체가 결정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 됐다.

반면 상표명 처방이 가능한 45개 지역 중 12개국(26.7%)에서 약사들이 동일성분조제 의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4개국(8.9%)에서는 처방된 의약품을 변경할 수 있는 권리가 없다.

나머지 구역들에서는 대체 조제가 자율적이거나(35.5%) 혹은 건강보험공단과 같은 제3의 소비자들의 방침에 의해 결정되는 것(26.7%)으로 나타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